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하늘무대로 간 예진이에게.... [4]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매드클라운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714 주소복사

2014-07-24 15:22  |  59.***.88.***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HICCUP Site Image


하늘무대로 간 예진이에게

천국에 있는, 보고 싶은 예진에게.

안녕 딸? 너 없는 하루가 또 시작됐구나.
엄마는 오늘도 우리 딸 방에서 아침을 먹었다.
너무나 보고 싶고 만지고 싶은데 그럴 수 없어 냄새라도 맡을까 싶어
베게에 얼굴 묻고 울다 잠이 들었나 봐.

아직도 이방엔 네 책상 침대 수학여행가기 전 입어던 옷들 다 그대로 있는데,
다 있는데 너만 없는 게 기가 막히는구나.

책상 위에는 여행 전 챙겨야 할 것들을 설레며 적은 메모지가 있더구나.
속옷, 반바지, 잠옷 등 모처럼 멋도 내고 싶었는지 파우치도 준비물로 적어놓았네,
그안에 무엇을 담았을까?
엄마가 봐도 잠이 부복하게 바쁜 고딩 시절을 보내다
친구들과 여행을 생각하며 얼마나 들떴을까?

처음으로 사준 보라색 캐리어에 짐을 쌌다 풀었다 하며
 “엄마 너무 기대돼, 혼자만 제주고 가게 돼 동생 의찬이한테 미안해” 하던 착한 누나.
수학여행 때 장기자랑 한다며 춤 연습에 휴일에도 늦잠 한번 못 잤잖아….

엄마는 아직 우리 딸한테 해줄 게 너무 많은데,
수능 뒷바라지도 해줘야 하는데,
엄마 아빠 몸은 힘들어도 너랑 의찬이 생각하며 열심히 살았고 참 행복했는데….

엄마 목에 힘줄 수 있게 꼭 성공한다고,
참 열심히 살았던 듬직했던 내 딸. 이제 다 싫구나!
해뜨면 밝아서 슬프고, 밤이면 학원에서 올 시간인데
볼 수 없는 네가 보고 싶어 미칠 거 같고, 아침이면 아침밥 먹어줄 딸이 없어 슬프다.

아무리 곱씹어 생각해도 이렇게 엄마를 슬프게 하고 먼저 갈 아이가 아닌데
왜 이별한 시간도 주지 않고 데려갔는지….도대체 왜 그랬는지….
엄마 무섭다 너 없는 세상 어떻게 버텨야 할지….

예진아 내 딸 예진아 우리 딸 좋은 곳에 있는 거 맞지?
그곳에선 그렇게 하고 싶다던 연기랑 춤도 실컷 추며 행복해야 해. 보고 싶다.
간절히…. 사랑한다 내 딸.

2014년 6월23일

-네가 미치도록 그리운 엄마가







 
너무 슬퍼서 펑펑 울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4건)

등록
  • 알러뷰쏘쏘  2014-07-24 21:32 | 110.***.204.***

    추천 0

    눈물이 나네ㅜㅜㅜㅜㅜㅜ예진아ㅜ

  • 우라질레이션  2014-07-24 20:50 | 113.***.204.***

    추천 0

    천국이라는 게 정말 있었으면 좋겠다

  • 블류베링쪼암  2014-07-24 18:28 | 147.***.35.***

    추천 0

    가슴이 미어져.....

  • 소리빛향  2014-07-24 17:01 | 134.***.58.***

    추천 0

    해줄수 있는 것 없이 눈물만 흘린다는게 너무 안타깝다...

1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버지의 타투... [2] IMAGE 사랑해요 953 07-24
현재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현실... IMAGE 위너남태현 899 07-23
의료민영화 반대 서명운동 합시다!!!!!... IMAGE 가렌이월드 804 07-23
4대강 물고기의 절규..... [7] IMAGE 단델리온 807 07-22
하늘로 간 팬을 위해 편지를 쓴 샤이니 [3] IMAGE feat.성시경 885 07-22
로드킬당한 동생 떠나지 못하는 강아지.. IMAGE 배치기 878 07-20
말레이시아 항공기 격추로 사망한 뉴캐슬팬 가족 IMAGE 폭죽터져랏 699 07-19
해고된 어느 가장, god 노래로 위안 ... [2] 나 사랑해? 814 07-18
사진 두장에 담긴 사연... [6] IMAGE 안나수이안나 844 07-18
이런 사람은 돈많이 벌어도 됨 IMAGE 레쥬메 595 07-17
세월호 서명에 참여해주세요 !!!!!!!!!! [5] IMAGE 니가조아너무조아 657 07-17
어느 부부이야기.... 슬픔주의 IMAGE 너는나의별 606 07-17
슬픈 피겨스케이팅 현실....... IMAGE 가알매애기이 699 07-16
단원고 2학년 3반 학부모님들과 학생들 ... IMAGE 예수님이당 1367 07-16
JAL추락사고 생존자 오치아이 유미씨의 수기 [7] 사람이좋다 1471 07-15
소년은 자란다. [5] IMAGE 덕구야덕꾸야 755 07-15
펫로스증후군이라고 들어보셨나요??? [3] 나도모르게 1091 07-12
아직도 정신못차린 인덕대 강 모양 (빡침주의) [14] IMAGE 호랑이기운 832 07-12
안락사 당하는 유기견..... [2] IMAGE 라면한젓가락 892 07-11
오늘은 단원고 10반 희생자 김송희학생 생일 IMAGE 별이참좋아 3079 07-10
처음으로 한글을 배운 어머니가 쓴 시 [5] IMAGE 폭식전문가 753 07-10
세월호 특별법 서명해요 우리 !!!!!!... [7] 더위사냥녹인거 946 07-09
리얼 감동 실화 [3] 야옹 981 07-09
감동적인 실화 - 푸른 눈을 가진 한국인 [2] IMAGE 옥탑달빛 867 07-09
실제 전쟁의 공포... [5] IMAGE 루니쟌쟌이 1009 07-08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