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하늘로 간 팬을 위해 편지를 쓴 샤이니 [3]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feat.성시경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884 주소복사

2014-07-22 02:46  |  112.***.187.***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HICCUP Site Image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HICCUP Site Image


세상에는 기록될 만한 가치가 충분함에도 이런저런 이유로 묻어두거나, 기록되지 않아서 기억되지 못하고 흘려버리는 일들이 있지요. 몇몇 소수의 기억 속에서 가물거리다 사라지는 일들은 또 얼마나 많겠습니까. 저를 포함한 몇몇의 기억 속에 있는 것을 여기 블로그에라도 남겨야 겠다는 생각이 불쑥 들어 기록합니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다큐를 하던 중 사고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다영이의 엄마와 통화를 했습니다. 섭외에 어려움을 겪던 제게 다영이의 같은 반 친구 엄마들의 연락처를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미안한 듯 물어왔습니다. 혹시 샤이니 사인을 받을 방법이 있을까요?” 다영이가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열성 팬이며 수학여행을 가기 전에 공연을 보러 가기도 했고 먼 훗날 샤이니의 디너쇼까지 보겠다고 할 정도로 좋아했다고 했습니다. 엄마는 다영이의 짐을 정리하면서 한 박스가 넘는 샤이니 관련 자료들을 보면서 상자를 들고 SM에 찾아가 사인을 받아 와야겠다고 생각도 했습니다. 마음은 간절했으나 실행하지 못했습니다. 다영이의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사랑하는 딸에게 무언가 특별한 것을 해주고 싶었던 겁니다. 전화로 건네지는 간절함에 저는 덥석 받아드리겠다 약속했습니다. 엄마는 딸의 생일 날 샤이니의 사인을 들고 추모공원을 찾아갈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 제게 방법을 물었던 겁니다. 전화로 흘러나오는 목소리에 눈물이 배었습니다.

 

연예전문매체에 일하는 친구에게 사연을 들려준 뒤 사인을 부탁했습니다. 이는 다시 기획사를 통해 샤이니에게 전달됐고, 다시 그 역순으로 사흘 만에 샤이니의 사인 CD와 사진이 제 손에 들어왔습니다. 두툼한 서류 봉투 안의 내용물을 확인하며 저부터 뭉클했습니다. 다영이를 추모하는 글이 적혀 있더군요. 그룹 멤버들의 진정성이 묻어났습니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 짬을 내 글을 적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일거수일투족이 기사가 되는 인기 아이돌인데 이는 기사화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더 멋져보였습니다.

 

샤이니의 사인을 받았다는 문자에 엄마는 펑펑 울었다고 다영이 아빠가 얘기해 주었습니다. 다영이의 부모님은 수십 차례 감사인사를 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다영이 생일 날 샤이니 사인 들고 추모공원으로 가고 있다는 엄마의 문자를 받았습니다. 울컥하면서도 '다영이가 얼마나 좋아할까', 생각하니 기뻤습니다.

 

온유, 종현, Key, 민호, 태민!!

고마워요. 샤이니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3건)

등록
  • 보리엄마에요  2014-07-22 07:03 | 155.***.68.***

    추천 0

    꼭 그곳에선 행복해

  • 잇츠미워리  2014-07-22 04:40 | 111.***.4.***

    추천 0

    다영이 하늘에서 행복하게지내길 ...ㅠㅠ

  • 한벼리뵤리  2014-07-22 02:49 | 218.***.81.***

    추천 0

    아이고.. 마음 아프다 정말...

1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로드킬당한 동생 떠나지 못하는 강아지.. IMAGE 배치기 874 07-20
말레이시아 항공기 격추로 사망한 뉴캐슬팬 가족 IMAGE 폭죽터져랏 699 07-19
해고된 어느 가장, god 노래로 위안 ... [2] 나 사랑해? 814 07-18
사진 두장에 담긴 사연... [6] IMAGE 안나수이안나 842 07-18
이런 사람은 돈많이 벌어도 됨 IMAGE 레쥬메 590 07-17
세월호 서명에 참여해주세요 !!!!!!!!!! [5] IMAGE 니가조아너무조아 655 07-17
어느 부부이야기.... 슬픔주의 IMAGE 너는나의별 604 07-17
슬픈 피겨스케이팅 현실....... IMAGE 가알매애기이 696 07-16
단원고 2학년 3반 학부모님들과 학생들 ... IMAGE 예수님이당 1364 07-16
JAL추락사고 생존자 오치아이 유미씨의 수기 [7] 사람이좋다 1468 07-15
소년은 자란다. [5] IMAGE 덕구야덕꾸야 754 07-15
펫로스증후군이라고 들어보셨나요??? [3] 나도모르게 1087 07-12
아직도 정신못차린 인덕대 강 모양 (빡침주의) [14] IMAGE 호랑이기운 828 07-12
안락사 당하는 유기견..... [2] IMAGE 라면한젓가락 890 07-11
오늘은 단원고 10반 희생자 김송희학생 생일 IMAGE 별이참좋아 3076 07-10
처음으로 한글을 배운 어머니가 쓴 시 [5] IMAGE 폭식전문가 752 07-10
세월호 특별법 서명해요 우리 !!!!!!... [7] 더위사냥녹인거 940 07-09
리얼 감동 실화 [3] 야옹 975 07-09
감동적인 실화 - 푸른 눈을 가진 한국인 [2] IMAGE 옥탑달빛 860 07-09
실제 전쟁의 공포... [5] IMAGE 루니쟌쟌이 1004 07-08
강아지 버려질때 심리..슬퍼요... [5] IMAGE 선물쥬떼여 975 07-08
욕심이 사람 죽인다.. [2] 소녀빛 924 07-08
천안 버림 받는 유기견 [3] IMAGE 뱅기 852 07-08
사진 한장으로 감동을.. [2] IMAGE 별띵 690 07-08
새아빠 왕따시키는 딸 [10] IMAGE 기빗투미미미 1132 07-07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