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오늘 옷을 따뜻하게 못입고 온게 후회되네요 ㅠㅠ

사는이야기 > 힘내요! 미쓰김 Angel쮸쮸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376 주소복사

2014-12-01 16:51  |  60.***.135.***

오늘 엄청 춥네요... 아침에 이렇게 추운데 따뜻하게 안입고 왔는데...
외근을 하게 되었는데 정말 추워 죽는줄 알았어요.. 지금은 사무실들어와서
몸을 녹이고 있는데 추운데 있다가 따뜻한데 들어오니깐 감기가 오는것 같으면서
졸립네요..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힘내요! 미쓰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월요병..ㄷㄷㄷㄷㅜㅜㅜㅜ 졸려요 [2] 만세는무섭다고 528 12-01
비정규직에 비애 ㅠㅠ 그녀를 밀지마세요 306 11-30
으악 고통이 시간이다. 칸쵸! 584 11-30
급여 130으로 생활하고 있네요.. 염기성인 그女 354 11-30
회사 신입일때 말인데요 [3] 비욘드클로젯 340 11-30
아침부터 대리 잔소리 원피슈 524 11-30
월요일 출근길은 지옥이네요!! 그해 여름 340 11-30
발음이 안좋은데요.. 이케 350 11-29
중세의 노동조건 IMAGE 긍감 559 11-29
오늘도 출근 ㅋㅋㅋㅋ [3] 귀둥염이 486 11-29
오늘 출근하기 완전 싫었어요 ㅜㅜ 서울뇬 394 11-29
돈 받을수 있을까요?? 아까 그분 521 11-29
센스 없다는 얘기 들었어요!! 요엘 478 11-29
회사의 소문은 빠르다. 질투심한 마누라 504 11-29
감봉됐네요... 레몬튀 448 11-29
회사에서 짤렸는데 겨울을 어떻게 날지.. 욕조숙녀 449 11-28
불금인데..... 퇴근하고시? 행복무ㅈi개 330 11-28
점심먹다 우산 잃어버림 ㅠ 람보르기니 무르치엘라고 503 11-28
오늘 야근할듯.....흐규 [2] 나의비밀연습장 460 11-28
입사 고민 됩니다. [1] 아슬아슬 464 11-28
공감되는 알바용어 IMAGE 탱그르 491 11-28
연봉 3억 직업 IMAGE 그림자 528 11-28
동생이 아파서 잠을 못자네요.. 한두 살 먹은 어린이 486 11-28
사무실 발난로 샀음 ㅋ.ㅋ [2] 피부짱입닷 784 11-28
사장님한테 그만두라는 소리까지 들었네요.. ○じㅈじ己1○じ 368 11-27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