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생활의지혜

  • 생활의지혜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시네마천국

생활의지혜 > 사랑 그리고 행복 ♡살앙해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846 주소복사

2014-06-17 21:48  |  154.***.188.***

"옛날에 한 왕이 무도회를 열었어. 

나라안의 미녀들이 다 모였는데 보초를 서던 한 병사가 지나가는 공주를 봤지. 

공주는 가장 아름다웠어. 병사는 사랑에 빠졌다. 그러나 병사는 공주를 어찌할 수가 없었지. 

어느날 기어이 병사는 공주에게 말을 걸었다. 공주없인 살 수 없다고.. 

공주는 그의 깊은 생각에 놀랐고 병사에게 말했어. 

100일 밤낮을 발코니 밑에서 기다려 준다면 당신의 사랑을 받아들이겠다고. 

병사는 발코니 밑으로 내려갔다. 

하루. 이틀. 열흘... 공주는 매일 밤 내려다 보았고, 병사는 기다렸지. 

비가오나 눈이오나 바람이 불어도 기다렸고 새가 머리위에 둥지를 틀고 벌이 쏘아도 꼼짝하지 않았다. 

그리고 90일이 지났다. 병사는 하얗게 눈이 덮여갔다. 눈에서 눈물이 떨어졌다. 

그러나 눈물을 닦을 힘도 없었다. 눈으로 볼 기력도 없었어. 공주는 지켜봤다. 

99일이 되는 날 병사는 일어났다. 그리고 가 버렸다." 

"마지막 날에요?" 

"그래. 마지막 날에.. 후에 이유를 알게 되면 내게도 이야기해주렴."

 

 
 
 
이제야 그 답을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병사는 공주가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것을 두려워 한거예요. 

단 하루를 남기고 공주의 창을 떠난 이유는... 

목숨보다 소중한 사랑이 이루어지지 않았을 때, 

그 실망감이 얼마나 무서운 아픔으로 다가올지... 

병사는 두려워했던 겁니다.. 



- 시네마천국 중에서 -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사랑 그리고 행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구루미 850 06-17
짧은 사랑글귀 러브리 1512 06-17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