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어느 화장당한 아버지의 실화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반 율아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558 주소복사

2014-11-18 22:33  |  147.***.202.***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 남매가 있었는데
심한 화상으로 자식들을 돌 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자식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 준 아버지란 말이야?"
자식들은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식들은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자식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혼자 외딴집에서 지냈습니다.

몇 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 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집으로 갔습니다.
외딴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시체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 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가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 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고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 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눈물을 떨구며 통곡했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께서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자신들이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라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 조차 모르겠소.
그 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부짖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사랑하는 내 아들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나는 세상에서 제일 불을 싫어했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화입니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읽을수록 여운이 있는 좋은 글 잠못드는밤 바지내리고 460 11-18
아버지의 사랑 IMAGE 세븐일레븐 604 11-18
하늘에서 온 답장 나무개념인가 449 11-18
딸바보 아빠 ㅜㅜ IMAGE 러버블쑤 469 11-18
대구 지하철 참사 사건 ..... 파우더촉촉해요 373 11-18
슬픈 사진..ㅠㅠ 어이상실 485 11-18
12년 만에 재회한 고릴라 IMAGE 고냥이 421 11-17
감동실화 글 ^^ IMAGE 도날드덕 657 11-17
.... 감동사연 IMAGE 레드벨벳케이크 503 11-17
시집가는 딸에게 주는 아빠의 선물 IMAGE 한글좋아요 913 11-17
할머니의 꿈 IMAGE 세븐굿 420 11-17
내가 살아도 될까요?? IMAGE 서울사람 651 11-17
친정 엄마가 아파요! 아쉬움을 뒤로하고 586 11-16
소방관의 지혜 IMAGE 비글두마리 376 11-16
어떤 묘비글... IMAGE 네츄럴핏 443 11-15
꿈이 있는 사람은 .. IMAGE 솜먹은물 424 11-15
눈시울을 적시는 사진 IMAGE 새벽별따다가 261 11-14
70대 할머니.. 슬픈 편지 IMAGE 마음의이야기터놓을게 1178 11-14
횡단보도 정면 충돌 IMAGE 시크맘 465 11-14
인생은 아무도 모른다. IMAGE 마테차 429 11-14
뭘입어도 이쁜 한국여자 IMAGE 오렌지소녀 486 11-14
한국 전쟁..감동실화 IMAGE 꿀꿀꿀꿀 566 11-14
한 아이성장 과정... ^^ IMAGE 한글좋아요 424 11-13
어머니의 마음 IMAGE 내가짱이오 557 11-13
감동적인 사진 ^^ IMAGE 별&달 358 11-13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