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어머니께 드리는 학도병의 편지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프리love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564 주소복사

2014-11-13 00:05  |  141.***.118.***

 

6.25전쟁 중 한 학도병의 편지입니다

어머니께 드리는 편지....

 

어휴.......

전쟁은...참...ㅠㅠㅠㅠ

 

 



 

--------- 1950 년 8월 10일 목요일 날씨 쾌청 ---------------- 

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읍니다. 

그것도 돌담 하나를 사이에 두고 10여 명은 될 것 같습니다. 

나는 4명의 특공대원과 함께 수류탄이라는 무서운 폭발 무기를 

던져  일순간에 죽이고 말았읍니다. 

수류탄의 폭음은 나의 고막을 찢어버렸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귓속에는 무서운 굉음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어머니... 

적은 다리가 떨어져 나가고 팔이 떨어져 나갔습니다. 

너무나 가혹한 죽음이었습니다. 

아무리 적이지만 

그들도 사람이라고 생각하니 더욱이 같은언어와 같은피를 나눈 

동족이라고 생각하니 가슴이 답답하고 무겁습니다. 


어머니 

전쟁은 왜 해야 하나요? 

이 복잡하고 괴로운 심정을 어머님께 알려드려야 내마음이 가라 앉을 것 같습니다. 

저는 무서운 생각이 듭니다. 

지금 내 옆에서는 수많은 학우들이 죽음을 기다리는 듯 

적이 덤벼들 것을 기다리며 뜨거운 햇빛 아래 엎드려 있습니다. 

적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언제 다시 덤벼들지 모릅니다. 

적병은 너무나 많습니다. 우리는 71명 입니다. 

이제 어떻게 될 것인가 생각하면 무섭습니다. 


어머니, 

어서 전쟁이 끝나고 어머니 품에 안기고 싶습니다. 

어제 저는 내복을 손수 빨아 입었습니다. 

물내 나는 청결한 내복을 입으면서 저는 두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어머님이 빨아 주시던 백옥 같은 청결한 내복과 내가 빨아 입은 내복 말입니다. 

그런데 저는 청결한 내복을 갈아입으며 

왜 수의를 생각해 냈는지 모릅니다. 

죽은사람에게 갈아 입히는 수의 말입니다. 



어머니, 

어쩌면 제가 오늘 죽을지도 모릅니다. 

저 많은 적들이 그냥 물러 갈 것 같지는 않으니까 말입니다. 

어머니, 

죽음이 무서운 게 아니라, 

어머님도 형제들도 못 만난다고 생각하니 무서워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살아가겠습니다. 꼭 살아서 가겠습니다. 


어머니, 

이제 겨우 마음이 안정이 되는군요. 

어머니, 

저는 꼭 살아서 다시 어머니 곁으로 가겠습니다. 

상추쌈이 먹고 싶습니다. 

찬 옹달샘에서 이가 시리도록 차가운 냉수를 한없이 들이키고 싶습니다. 

아! 놈들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다시 쓰겠습니다. 

어머니 

안녕! 안녕! 

아 안녕은 아닙니다. 

다시 쓸 테니까요. 

.......... 그럼......... 









이 일기는 1950년 8월 포항전투에서 숨진 소년병 이우근의 일기다. 

이우근은 국군 제3사단 소년병으로 포항여중 앞 벌판에서 전사했다. 

이일기는 그의 주머니 속에서 발견됐다. 

그리고 71명의 학도병은 전원 전멸하고 말았다. 









일기는 그의 주머니 안에서 발견되었으며,
이글은 어느 여군 정훈장교에 의해 기록되어졌고,
처음에는 수첩의 핏자국으로 인해 글씨를 알아보기 힘들었다 합니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ㅠㅠ슬픈 글 [1] IMAGE 썬크림크림 475 11-12
감동적인 사진 IMAGE 호떡장사 387 11-12
아기 인큐베이터 사고 IMAGE 소중한만남 336 11-12
후쿠시마 변종 생물들.... IMAGE 공공의 젖 1491 11-12
보면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엄청난 차이점들 IMAGE 구타500 403 11-12
인도 고아원 소녀 사진.. IMAGE 나한입만주라 559 11-12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 IMAGE 앙탈 382 11-12
핸디캡을 극복하려고 하는 사람들 IMAGE 단풍나라 482 11-12
매일 성당에 가는 이유... IMAGE 안토니오 만죽었으 392 11-12
모두가 공감할 아침에 일어날때 IMAGE 강남클럽 431 11-12
강아지가 살린 아기.. IMAGE 날아라쑥쑥 523 11-12
40년후 보고싶은 스마트폰 화면 IMAGE 은하철도구부려 339 11-11
감동 실화.... :-) IMAGE 진짜별로다 413 11-11
감동적인 사진 IMAGE 녹차져앙 524 11-11
현재 북극곰 사진 ㅠㅠ IMAGE 미니비니스트 486 11-11
어머니 축구왕숏다리 490 11-11
거식증여자의 모성애 IMAGE 짜응 492 11-11
슬퍼지는 포스트잇 IMAGE 다크레이디 511 11-11
감동적인 강아지 사진과 글 IMAGE 별,마담,햇살, 그리고 사랑 428 11-11
감동적인 이야기... 부럽다 ㅜㅜ IMAGE 줄리엣82 552 11-11
네이버에서 자살 방법 치면 ... IMAGE 트렌스펜더 591 11-10
추락직전 조종사가 남긴 마지막 말... IMAGE 비욘드클로젯 559 11-10
주인과 개의 마지막 밤.... IMAGE 핑크베리 357 11-10
죽어가는 유기견 입양 사건.. IMAGE 토스트버터 494 11-10
딸을 위한 아빠의 발명품 ㅠ.ㅠ IMAGE 찡-,꿋 349 11-10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