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70년만에 도착한 편지 -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park70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319 주소복사

2014-11-07 11:33  |  60.***.237.***

 

 

 

 

 

▲시간이 지나, 드디어 아버지의 군번줄과 훈장을 받는 페기 에딩튼 스미스

 

 

 

 

 

제 2차 세계대전때 쓰여진, 한 병사가 그의 딸에게 보내는 애정어린 편지가 70년이란 긴 세월을 지나 드디어 딸에게 도착했다

 

 

 

집에 돌아오지 못한 그녀의 아버지 존 에딩튼 일병은, 갓 태어난 자기의 딸한테 보내는 편지를 바다넘어 고향으로 부칠려고 했지만

 

 

 

그는 세 장의 편지를 몸으로 감싼 채, 1944년 이탈리아에서 전사하였다.

 

 

 

 

 

페기 에딩튼 스미스는 자신의 어머니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 하였다

 

 

 

"어머니는 재혼도 안하시고, 다른 남자들에게 눈을 돌리시지도 않았어요.

 


 

어머니께선 언제나 '너의 아버지는 내가 만난 남자들 중 최고였단다. 최고가 아니라면 의미가 없단다'

 


 

라고 말씀하셨어요"

 

 

 

▲ 편지를 발견한 도나 그레고리 

 

 

 

 

 

도나 그레고리는 루이스 성당에서 할아버지의 짐을 정리하다가 여러 제 2차 세계대전 물품이 담긴 상자를 발견했다.

 

 

 

도나는 그 상자 안에서 여러가지 물건과 한 병사의 편지를 발견하였다

 

 

 

편지는 곧 존 에딩튼의 딸에게 전달되었고, 이 이야기는 전 미를 울리게 된다.

 

 

 

 

 

도나가 단상에 올라가 존의 편지를 읽기 시작했다

 

 

 

얼굴도 보지못한 채 이탈리아의 알 수 없는 곳에 쓰러진 아버지의 편지를 듣기 시작한 에딩튼 스미스의 눈시울이 점점 붉어지기 시작했다

 

 

 

또한 편지를 읽는 도나의 목소리도 슬프다는 듯 갈라지기 시작했다

 

 

 

첫 장에는 아내에게 쓰는 내용이였다, '아직 글을 읽지도 못하는 아이에게 편지를 쓰려니 쑥스러운걸?' 이라는 내용과 함께

 

 

 

장난기 가득한 이야기가 쓰여져 있었다

 

 

 

▲에딩튼 스미스의 부모, 존 에딩튼(우)와 그의 아내 헬렌(좌)

 

 

 



 

 

 

▲신문에 실린 존 에딩튼의 전사 소식

 

존 에딩튼은 아이가 태어난지 삼주만에 이 세상과 작별했다 

 

 

 

 

 

둘쨋장으로 넘어가자 아이에게 보내는 내용이 나왔다

 

 

 

 

 

'아가야, 너를 너무나도 사랑한다.

 


 

너의 엄마와 아빠는... 우리가 너에게 해줄 수 있는건 언제나 사랑 뿐이지만,

 


 

그래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너에게 해 줄 거란다.'

 

 

 

 

 

에딩튼 스미스는 울음을 참지 못하고 이내 터뜨렸다

 

 

 

존 에딩튼은 편지에 자기의 딸에게 충고하는 글도 써놓았다

 

 

 

 

 

'언제나 너의 어머니에게 옳게 대하렴, 너의 어머니는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여자란다!'

 

 

 

 

 

그리고 그의 편지는 마지막 문장과 함께 끝났다

 

 

 

 

 

 

 

 

 

 

 

 

 

 

 

 

 

 

 

 

 

'I love you with all my heart and soul forever and forever. Your loving daddy.'

 


 

'내 평생, 평생동안 내 마음과 내 영혼다해 널 사랑하마. 너를 사랑하는 아빠가.'

 

 

 

 

헐..............

70년만에 도착한 편지.............

 

가슴이 찡하네요...ㅠㅠㅠㅠ

그래도 전해졌다니까 다행이네요...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주인 기다리는 개 쏠라C 439 11-06
김구선생님과 윤봉길의사의 시계.. 이런사연이 IMAGE 미니맥시 386 11-06
인생의 참교육이란.. IMAGE 백수 아다다 505 11-06
5년전의 일.... IMAGE 니콜라스 반만되라 468 11-06
그들의 마지막포옹- 요오요오밍 293 11-06
신해철 비디오 유언장 [3] IMAGE 덧천덧천 431 11-05
항상고마워... 레오나르도 디카팔아요 475 11-05
제발 자살하지 마세요 넌 강동희였어 515 11-05
할머니 열무스테파니 310 11-05
이효리블로그에 올려진 모카이야기 [3] IMAGE 치즈라떼 526 11-05
911테러 당시 구조견들이 받은 스트레스 [3] IMAGE 반유니 476 11-05
위안부소재영화 귀향 내년개봉합니다. [3] IMAGE 론니걸 509 11-05
감동적인 이야기... IMAGE 코코랑랑 493 11-04
자살한 독거노인이 남긴 봉투 [3] IMAGE 왜나를사랑해 570 11-04
감동실화 이야기 빨리좋아지겠지 687 11-04
독일의 위엄... 하지만 일본은 IMAGE 존트럭불타 552 11-04
이송비 4억4천만원은 내가 낼테니 일단 ... IMAGE 결론은 미친짓이다 694 11-04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아이.. 스압주의 IMAGE Chief원 436 11-04
세월호 참사, 그 후... 꽃이 된 시연이 [3] IMAGE 하루하루가신나요 599 11-04
ㅠㅠㅠ슬픈 이야기 IMAGE 라떼느낌 428 11-04
악플금지입니다.. [3] IMAGE 룰룰룽룽 534 11-04
마음 따뜻해지는 이야기 IMAGE 꽃이된다 557 11-04
신해철 부검결과.. [3] IMAGE 활어회 연어 속살 우럭 두개더 548 11-04
마음아픈사진...휴 IMAGE 엔젤5핑크 681 11-03
에볼라 환자의 마지막 생애.. [3] IMAGE 스위트콘 364 11-03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