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감동실화 이야기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빨리좋아지겠지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686 주소복사

2014-11-04 18:24  |  60.***.27.***


백 년을 기약하면서 달콤한 연애를 하던 때

두 연인의 꿈은 너무나 희망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남자는 결혼을 위해 아파트를 준비하였고

여자는 새 아파트에 맞는 세간도 알아 놓았습니다.

 

그렇게 희망이 부풀어 결혼준비를 하던 때

여자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를 하여

회사의 문을 닫았습니다.

 

충격으로 여자의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결혼을 한 달 앞둔 어느 날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고

아픈 고백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기가 보여 주었던 새 아파트는 사실은

자기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여자도 사실 새 아파트에 가져갈 혼수 품을

살 수 없는 형편이었기에

 

그 말에 그렇게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렵게 단칸방에서 신혼산림을 차렸습니다.

그런데 남자의 월급이 결혼 전에 이야기하던

것과는 너무 작았습니다.

 

그래도 여자는 신혼의 맛에 기쁘게 살았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마음은 참 이상하지요?

 

친정 집이 어려울 때는 그저 있는 것에 감사하였는데

친정 집의 형편이 좋아지면서 자기의 모습이

왜 그리 초라해 지는지...

 

결혼 전 아파트를 보여주고 그래도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해주겠다던

남자의 말이 모두 상처로 되살아났습니다.

 

자신에게 거짓말한 남편이 이제 원망스럽기까지 합니다.

 

결국 여자는 그 속상한 마음,

억울한 마음을 친정어머니께 말씀 드렸습니다.

어느새 여자의 볼에는 자신도 모르게 눈물이 흘러내렸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난 어머니, 딸에게 숨겨놓았던

비밀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사실은 김 서방이 아무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제는 털어놓아야겠구나.'

여자의 어머니가 해준 말은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남자는 혼수용품을 해올 형편이

못되는 여자의 마음이 상할까봐

아파트를 팔아 여자의 아버지의 빚을 갚는데 보태었습니다.

 

그리고 남자의 매달 월급의 적지 않은 돈도

여자의 아버지의 병원 비로 썼던 것이었습니다.

이야기를 듣는 딸의 눈에는 또다른 눈물이 얼굴을 적십니다.

그 눈물은 조금 전 흘렸던 눈물이 아닌 미안함과 고마움의 감동의 눈물이었습니다.

-세상엔... 감동적인이야기가 많이있지만.....

이런 감동실화 이야기는 더 감동이 느껴지는것 같아요~

마음따뜻해지는...이야기..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독일의 위엄... 하지만 일본은 IMAGE 존트럭불타 551 11-04
이송비 4억4천만원은 내가 낼테니 일단 ... IMAGE 결론은 미친짓이다 693 11-04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아이.. 스압주의 IMAGE Chief원 436 11-04
세월호 참사, 그 후... 꽃이 된 시연이 [3] IMAGE 하루하루가신나요 599 11-04
ㅠㅠㅠ슬픈 이야기 IMAGE 라떼느낌 426 11-04
악플금지입니다.. [3] IMAGE 룰룰룽룽 534 11-04
마음 따뜻해지는 이야기 IMAGE 꽃이된다 557 11-04
신해철 부검결과.. [3] IMAGE 활어회 연어 속살 우럭 두개더 546 11-04
마음아픈사진...휴 IMAGE 엔젤5핑크 681 11-03
에볼라 환자의 마지막 생애.. [3] IMAGE 스위트콘 363 11-03
신해철 어록.. [3] IMAGE 오사쯔구사쯔 991 11-03
[슬픈사랑이야기] 너는 내운명 [3] IMAGE 피부에양보하지마 418 11-03
간호사들의 임신순번제.. [3] IMAGE 안기고십따 436 11-03
오열하는 고 윤일병 어머니 [4] IMAGE 엑쏘엠엠 421 11-02
매일 성당에 가는 이유 [3] IMAGE 하이이잇-ㅆ 400 11-02
실종자를 찾습니다. [3] IMAGE 럭키럭키걸 864 11-01
어느 판사의 실화~ 우리나라 이야기에요 안토니오 만죽었으 636 11-01
어느 아버지의 유언 ㅠㅠ 데이빗 백원 375 11-01
어느 중년 부부의 실화 완전감동 ㅠ 폭행 몬스터 439 11-01
슬픈사연.. 하늘나라로 갈 준비.. [3] IMAGE 선풍기달아놓자 499 11-01
가을 운동회 - 감동적인 실화 IMAGE 답답하네증말 467 10-31
반려동물의 마지막.. [3] IMAGE 렛롸잇 462 10-31
좋은 사람에게 있는 여덟가지 마음 스님백원만 461 10-31
가슴으로 하는 사랑 하나 508 10-31
잘가요 마왕 신해철 IMAGE 아이보리 478 10-31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