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어느 판사의 실화~ 우리나라 이야기에요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안토니오 만죽었으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636 주소복사

2014-11-01 17:35  |  118.***.165.***


서울 서초동 소년법정에서 일어난 실화입니다.



친구들과 함께 오토바이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구속된 소녀는 방청석에서 홀어머니가 지켜보는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숨죽인 법정 안에 중년 여성 부장 판사가 들어왔고,

이미 무거운 판결을 예상하고 잔뜩

움츠리고 있는 소녀를 향해

 

“자리에서 일어나 나를 따라 힘차게 외쳐 보렴.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지게 생겼다.”

 

예상치 못한 판사의 요구에 머뭇하던 소녀는

작은 목소리로 “나는 이 세상에서...” 라고 따라 했습니다.

 

더 큰 소리로 따라하라고 하면서

“나는 이 세상에 두려울 것이 없다.

이 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

 

점점 큰 목소리로 따라하던 소녀는

“이 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라고 외칠 즈음에 와서는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작년 가을부터 14건의 절도, 폭행 등 중범죄를 저질러

법정에 섰던 전력이 있었으므로 이번에도 무거운 형벌을

받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판사는 법정에서

‘외치는 판결’로 불처분 결정을 내려 참여관 및 실무관

그리고 방청객까지 눈물을 흘렸습니다.

 

소녀는 작년 초까지만 해도 어려운 가정환경임에도

불구하고 반에서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였고,

장래에 간호사가 꿈이었던 학생이었는데

작년 초 집으로 가던 길에 남학생 여러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하면서

미래에 대한 절망으로 삶이 송두리째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소녀는 당시 후유증으로 병원의 치료를 받았고

그 충격으로 홀 어머니는 중풍으로 쓰러졌으며

소녀는 그 때부터 학교를 겉 돌 수 밖에 없었고

비행청소년들과 어울려 다니며 범행에 가담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재판장에서 판사는

“누가 가해자 입니까? 누가 이 아이의 아픔을 한 번이라도 헤아려주었습니까?

잘못이 있다면 여기 앉아있는 여러분과 우리 자신입니다.

이 소녀가 다시 세상에서 살아갈 유일한 방법은

잃어버린 자존심을 우리가 다시 찾아주어야 합니다.”

 

눈물이 범벅이 된 소녀를 앞으로 불러 세우고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중요할까? 그건 바로 너야.

이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두 손을 쭉 뻗어 소녀의 손을 잡아주면서

“마음 같아서는 꼭 앉아주고 싶지만 너와 나 사이에

법대가 가로막혀 있어 이 정도밖에 할 수 없어 미안하구나...”



--------------------------------------------------------------------------

  

서초동 법원청사 소년 법정에서 16세 소녀에게

서울 가정법원 김귀옥 부장판사가

이례적으로 불처분 결정을 내린 사건입니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느 아버지의 유언 ㅠㅠ 데이빗 백원 376 11-01
어느 중년 부부의 실화 완전감동 ㅠ 폭행 몬스터 440 11-01
슬픈사연.. 하늘나라로 갈 준비.. [3] IMAGE 선풍기달아놓자 499 11-01
가을 운동회 - 감동적인 실화 IMAGE 답답하네증말 469 10-31
반려동물의 마지막.. [3] IMAGE 렛롸잇 463 10-31
좋은 사람에게 있는 여덟가지 마음 스님백원만 462 10-31
가슴으로 하는 사랑 하나 509 10-31
잘가요 마왕 신해철 IMAGE 아이보리 479 10-31
[감동이야기] 멋진아빠, 예쁜딸 [3] IMAGE 융드옹적 524 10-31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엄마. [3] IMAGE 핀크건듀님 498 10-31
<세월호사건> 한구의 시신이 ... [3] IMAGE 1일1하루야채 457 10-31
허지웅 신해철에게 보내는글(슬픔주의) IMAGE 추블리2세 449 10-30
친구 곁에서 지키는 강아지.. IMAGE 설렘은아냐 463 10-30
눈물나는 이야기...ㅠ IMAGE 손가락길다잉 520 10-30
의사- 슬픈 이야기 IMAGE 마음의변화 452 10-29
하상욱 시인 페이스북 한줄 [3] IMAGE 운동하거싶다 455 10-29
기름유출사고 물개 모정 IMAGE 별빛아래 472 10-29
시리아 3살 어린이의 마지막 말 [3] IMAGE 김치찌개먹고시퍼 1228 10-29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이 쓴 시 [3] IMAGE 얄푸리한손가락 477 10-29
간암 말기 여대생 결혼이야기 [3] IMAGE 나는야치킨맨 511 10-29
국회 앞 세월호 유가족들 상황사진 IMAGE 선생김봉남 504 10-29
최진실 아들 최환희군의 작은 소망 IMAGE 고단한인생 431 10-29
마음을 울리는 신해철 유언장 IMAGE 허니짱짱바 406 10-28
세월호 사건 이후, 지금까지 일하는 특전... [3] IMAGE 스말어겐해피데이 514 10-28
은근 슬픈이야기... IMAGE 예대생 502 10-28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