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어느 아버지의 유언 ㅠㅠ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데이빗 백원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376 주소복사

2014-11-01 17:29  |  180.***.29.***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 남매가 있었는데
심한 화상으로 자식들을 돌 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자식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 준 아버지란 말이야?"
자식들은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식들은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자식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혼자 외딴집에서 지냈습니다.

몇 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 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집으로 갔습니다.
외딴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시체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 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가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 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고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 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눈물을 떨구며 통곡했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께서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자신들이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라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 조차 모르겠소.
그 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부짖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사랑하는 내 아들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나는 세상에서 제일 불을 싫어했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화입니다...........


부모님한테 잘합시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느 중년 부부의 실화 완전감동 ㅠ 폭행 몬스터 441 11-01
슬픈사연.. 하늘나라로 갈 준비.. [3] IMAGE 선풍기달아놓자 501 11-01
가을 운동회 - 감동적인 실화 IMAGE 답답하네증말 470 10-31
반려동물의 마지막.. [3] IMAGE 렛롸잇 464 10-31
좋은 사람에게 있는 여덟가지 마음 스님백원만 464 10-31
가슴으로 하는 사랑 하나 510 10-31
잘가요 마왕 신해철 IMAGE 아이보리 479 10-31
[감동이야기] 멋진아빠, 예쁜딸 [3] IMAGE 융드옹적 525 10-31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엄마. [3] IMAGE 핀크건듀님 500 10-31
<세월호사건> 한구의 시신이 ... [3] IMAGE 1일1하루야채 457 10-31
허지웅 신해철에게 보내는글(슬픔주의) IMAGE 추블리2세 449 10-30
친구 곁에서 지키는 강아지.. IMAGE 설렘은아냐 464 10-30
눈물나는 이야기...ㅠ IMAGE 손가락길다잉 520 10-30
의사- 슬픈 이야기 IMAGE 마음의변화 453 10-29
하상욱 시인 페이스북 한줄 [3] IMAGE 운동하거싶다 456 10-29
기름유출사고 물개 모정 IMAGE 별빛아래 472 10-29
시리아 3살 어린이의 마지막 말 [3] IMAGE 김치찌개먹고시퍼 1229 10-29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이 쓴 시 [3] IMAGE 얄푸리한손가락 477 10-29
간암 말기 여대생 결혼이야기 [3] IMAGE 나는야치킨맨 512 10-29
국회 앞 세월호 유가족들 상황사진 IMAGE 선생김봉남 505 10-29
최진실 아들 최환희군의 작은 소망 IMAGE 고단한인생 431 10-29
마음을 울리는 신해철 유언장 IMAGE 허니짱짱바 407 10-28
세월호 사건 이후, 지금까지 일하는 특전... [3] IMAGE 스말어겐해피데이 514 10-28
은근 슬픈이야기... IMAGE 예대생 502 10-28
친구가 나더러 이렇게 살라고 하네 장클로드 분당 552 10-28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