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4년전 자살한 여중생의 유서 [6]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미린다커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924 주소복사

2014-07-04 23:58  |  122.***.103.***

4년전 자살한 여중생의 유서입니다....

텍쥐페리의 어린왕자..

소설의 서술자인 비행기조종사는 말한다.

어른들은 모든 사물을 숫자로만 판단해요.

붉은 벽들에 창틀에 사기 꽃병이 놓인 집을 봤어요 하면 전혀 이해하지 못하지만

10만 프랑짜리 집을 봤어요 하면 이해한다고.


글쓰기를 좋아하고 닭요리를 좋아하는 친구를 사귀었어요 하면 관심도 없지만

새로 사귄 친구 아버님의 월급은 1만 프랑이고,

그 아이는 8만 프랑짜리 집에 살아요 하면 귀 기울여 듣는다고.

절대적으로 공감한다.


남자친구를 사귀면 제일먼저 묻는 것은 성적이잖아.

공부는 잘 하냐고 좋아하는 과목같은 게 궁금한 게 아니라

평균점수가 기준이 되는 말 그대로 내신성적이 궁금한 거잖아.

○○이랑 ○○이랑 ○○이가 공부를 열심히 한다더라 이게 아니라

하루에 영어단어를 100개 외운다더라 ○○이는 2개 ○○이는 4개
○○이는 3개 틀린다.

학원에서 0시부터 0시까지 공부한다더라. 결국 다 숫자잖아.


공부는 한 시간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이해한 내용과 질이 중요한데

항상 물어보는 건

얼마나 많이 알았니?가 아닌 얼마나 오래 앉아있었니?하는

그냥 공부한 시간...그거잖아.

...나 이제 겨우 중3이다.


솔직히 요즘엔 1학년 1학기 중간고사 때 1등했던 게 엄청 많이 후회된다.

차라리 그때 80점 85점 맞았더라면 지금 이렇게 압박받진 않았을텐데...

난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있는데 단지 그 아이들이랑 방법이 다른 것 뿐..

잘 알지도 못하면서 "니가 이번에 열심히 하지 않았다"

라고 치부해버리지 마시길...


죽고싶다는 생각은 100번도 넘게 해봤습니다.

죽으면 끝날까

죽으면 편해질까..

이대로 죽기엔 15년밖에 못 산 내 인생이 너무 아깝지만

계속 이대로 사는 것보단 나을 것 같다.

이대로라면.....남은 8년이 정말 자신이 없다.


엄마 죽고싶을 정도로 힘들다면서요.

나도 그랬어요. 엄마는 나한테 말이라도 했죠.

나는 말하면 맞아죽을까봐 못했거든요.

만약에 이 죽음에 성공하면 뭐라고 하실 거예요.


반항심에 저지른 충동적 자살?

아니요..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해온 일입니다.

죽음을 결심하는 사람들은 삶에 아무런 낙이 없다면서요.

...지금 저도 그렇습니다.

살아갈 가치를 못 느끼고 있습니다.


 


[14세, 여자, 중학생, 2005년 1월6일 추락사]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6건)

등록
  • 19912011  2014-07-05 03:56 | 166.***.114.***

    추천 0

    ㅜㅜㅜ너무슬프다ㅜㅜ

  • 아신발배아팡  2014-07-05 03:21 | 58.***.105.***

    추천 0

    말너무잘한다

  • 손예진  2014-07-05 02:49 | 141.***.239.***

    추천 0

    얼마나 심적으로 힘들었으면 ㅠㅠ

  • 에이프린  2014-07-05 02:15 | 168.***.51.***

    추천 0

    아고...ㅠㅠㅠ...

  • 푸우뿌우뿌뿌냥  2014-07-05 01:39 | 203.***.0.***

    추천 0

    너무 안타깝다 진짜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12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눈물나는 사연의 편지 [2] IMAGE 롤리팝 1056 07-04
전쟁의 순간을 생생히 전해주시는 참전용사 [1] IMAGE 나만봐 578 07-04
가족을 위해 참아온 엄마의 '왕따... [2] IMAGE 으리렁으리렁 1115 07-03
세월호 참사, 하늘로 간 아이들에게 쓰는... [2] IMAGE 나는야슈퍼맨 858 07-03
약간~ 감동 ㅋㅋㅋ 동물과의 우정, 다람... IMAGE ★까망별★ 984 07-03
금연구역에서 흡연하시는 분들 ㅡㅡ 진짜 ... 보노보노 763 07-02
슬픈 이야기 스웨덴 실화 [1] IMAGE 이브 1865 07-01
독일 국가대표 골키퍼 로베르트 엔케.. [1] IMAGE 사과양 1409 06-27
유기견을 어쩔 수 없이 안락사시키는 수의... IMAGE 꽃보다돼지 1235 06-26
가슴이 뭉클해지는 순간들.jpg IMAGE 별사탕 1668 06-26
뭉클한 사연, 한 아들과 어머니의 이야기.. IMAGE 천화 915 06-25
아버지의 선물..감동 사연 IMAGE 빠나나와춤을 1013 06-25
뭉클한 사연, 한 아들과 어머니의 이야기.. [1] IMAGE 천화 677 06-25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손으로 월드컵 중계... [1] IMAGE 감성소녀 1388 06-25
좋은 원룸주인, 집주인을 만나면... :-) [1] IMAGE 젊은피♠♠♠♠ 1549 06-24
희귀병 치료받은 소년이 60년후 은영님 793 06-24
공군 김일병 아버지 페이스북 업데이트 [3] IMAGE 사람이좋다 1797 06-20
열받아서 잠이 안와요,.... [3] 마지막 산을타쟈 2986 06-20
아내의 카톡 IMAGE 샹클 1299 06-19
사고로 주인을 잃은 개.. IMAGE 밍밍이 1310 06-19
성폭행으로 태어난 미스 USA IMAGE 꽁짜밥 1698 06-18
강아지가 성당에 매일 나오는 이유 IMAGE 오야르 572 06-18
반전...후... IMAGE 진주양 1325 06-18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