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어느 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펌-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열라스팀 했어요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485 주소복사

2014-10-24 17:07  |  61.***.140.***

어느 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김 기옥 부장판사 

 

  

서울 서초동 소년 법정에서 일어난 사건입니다.

서울 도심에서 친구들과 함께 

오토바이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구속된 소녀는

방청석에 홀어머니가 지켜보는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조용한 법정 안에 중년의 여성 부장판사가 들어와 

무거운 보호처분을 예상하고

어깨가 잔뜩 움츠리고 있던 소녀를 향하여 나지막히

다정한 목소리로 “앉은 자리에서 일어나

 

날따라 힘차게 외쳐 보렴.”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멋있게 생겼다.”

 

라고 예상치 못한 재판장의 요구에 

잠시 머뭇거리던 소녀는

 나지막하게 

“나는 이 세상에서...”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더 큰소리로 

나를 따라 하라고 하면서

 

 

"나는 이 세상이 두려울 게 없다.

 

 이 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

 

“나는 무엇이든지 할수 있다." 

 

 라고 큰 목소리로 따라하던 소녀는 

“이 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라고

 외칠 때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소녀는 작년 가을부터 

14건의 절도, 폭행 등 범죄를 저질러 

한 차례 소년 법정에 섰던 전력이 있었으므로

이번에도 동일한 수법으로 범죄를 저질러 

무거운 형벌을 받게 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판사는 소녀를 법정에서 일어나 외치기로 

판결을 내렸기 때문이었습니다.


 

판사가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는 

이 소녀가 작년 초까지만 해도 

어려운 가정환경에도 불구하고

반에서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였으며 

장래 간호사를 꿈꾸던 발랄한 학생이었는데

작년 초 귀가 길에서 남학생 여러 명에게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하면서 삶이 송두리째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소녀는 당시 후유증으로 

병원의 치료를 받았고 그 충격으로

홀어머니는 신체 일부가 마비되기까지 하였으며

소녀는 학교를 겉돌았고 심지어 

비행 청소년들과 어울려 다니면서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판사는 다시 법정에서 지켜보던 

참관인들 앞에서 말을 이었습니다.


 

"이 소녀는 가해자로 재판에 왔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삶이 망가진 것을 알면 

누가 가해자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이 아이의 잘못의 책임이 있다면 

여기에 앉아있는 여러분과 우리 자신입니다.


이 소녀가 다시 이 세상에서 긍정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잃어버린 자존심을 우리가

다시 찾아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눈시울이 붉어진 판사는 

눈물이 범벅이 된 소녀을 법대 앞으로 불러세워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중요할까요.

 

그건 바로 너야.

 

이 사실만 잊지 않는다면

 

 

그리고는 두 손을 쭉 뻗어 

소녀의 손을 잡아주면서 이렇게 말을 이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꼭 안아주고 싶지만

너와 나 사이에는 법대가 가로막혀 있어 이정도 밖에

할 수 없어 미안하구나.”

 


 

이 사건은 금년 4월에 

서울 서초동 법원청사 소년 법정에서

16세 소녀에게 서울 가정법원 "김귀옥" 부장판사가 

판결을 내렸던 사건으로

이례적인 불처분 결정으로 참여관 및 실무관 

그리고 방청인들까지 눈물을 흘리게 했던 사건입니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라디오스타 김연우이야기 [3] IMAGE 에이비이씨디 716 10-24
윤봉길 의사는 이렇게 총살되었다. [3] IMAGE 얼마면되겠니 476 10-24
엄마가 울었다. [3] IMAGE 빨간망토칭구 516 10-24
사랑의 대한 당신의 태도..는? IMAGE 브루스 힐리스 468 10-23
엄마사자의 눈물.. [2] IMAGE 아톰이 591 10-23
강아지 죽기전 찍은 사진.. [2] IMAGE 이홍기사랑 851 10-23
지식채널e 아들과 약속을 지킨 엄마 [1] IMAGE 이럴거면 663 10-23
5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의 인생. [1] IMAGE 돌돌이말개 622 10-22
결혼을 앞둔 딸에게 보낸 메세지 [3] IMAGE 야채라면 604 10-22
동대문 화재.. 제발 이런사건이 그만일어... [3] IMAGE 오리엔탈파닭 551 10-22
탈북 여대생 박연미 북한인권고발.. [2] IMAGE 킁킁냄새 799 10-21
인도 축구선수 사망사건.. [3] IMAGE 너만은행복하길 570 10-21
타임지 10월호.. [2] IMAGE 쓰레기성용 472 10-21
아빠의 다이어트 이유 [17] IMAGE 알히각또 468 10-21
부산경찰 페이스북 [15] IMAGE 던진도너츠 569 10-20
정말 대단한것같은 장나라 기부 [2] IMAGE K.Will 736 10-20
판교 사고로 재평가되고있는 짤.jpg [3] IMAGE 참새는짹짹비는주륵주륵 602 10-20
판교축제담당자가 SNS에 남긴 글.. [16] IMAGE 답답한마음 516 10-20
대한민국에서의 가해자와 피해자 비교 IMAGE 토요일이좋아 509 10-19
소름돋는 판교 사고 직전 사진입니다.. [11] IMAGE 박수vs수박 693 10-19
미국 911 센스 (감동주의) IMAGE 최소최대최강 617 10-19
자매공감 !!!!! [14] IMAGE 윤계상쾌통쾌 936 10-19
대한민국 서민의 삶.txt IMAGE 탑룩유카 677 10-19
현재 논란중인 지하철 엘리베이터 사진.jpg [2] IMAGE 알러뷰쏘쏘 587 10-18
김준호 힐링캠프 감동적이었던 부분.jpg IMAGE 꾸루루루룩 642 10-18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