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시사평론) 유민 아빠를 조롱하는 사회

사는이야기 > 눈물이 왈칵 스머프 타일러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736 주소복사

2014-08-31 15:05  |  155.***.112.***

 

<유민 아빠를 조롱하는 사회>

유 창 선 (시사평론가)



세상은 유민 아빠가 어떤 사람이기를 기대했던 것일까.

두 딸을 늘 곁에서 품어주며 휴가철에는

여행도 함께 떠나는 넉넉한 아빠,

그리고 아무리 분노가 솟구쳐도

권력을 가진 사람 앞에서는 이성적으로 말하는 교양있는 아빠.

적어도 세월호 특별법 투쟁의 상징이 되었던 부모라면

그런 모습 정도는 갖추어야 자격이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일까.

그러나 알고 보니

그는 금속노조 조합원이었고

이혼도 하고 두 딸도 직접 키우고 있지 않았다.

게다가 양육비조차 거를 때가 있었다고 한다.

보수신문과 종편채널들은 그럴 줄 았았다는 표정을 지으며

김영오씨를 죽은 딸을 갖고 ‘시체장사’라도 하고 있는 사람처럼 몰아붙였다.

김씨를 비방하는 유언비어를 담은 출처불명의 카톡 메시지가 대대적으로 유포되었고,

그를 조롱하는 폭식투쟁을 하겠다고 나선 곳까지 있었다.

자신이 사랑했던 딸이 왜 죽어야 했는지,

그 이유를 알아야겠다며

목숨을 걸고 단식을 벌였던 유민 아빠는

수없이 조롱받고 난도질 당해야 했다.

세상에 죽은 딸에 대한 사랑의 알리바이를 입증하기 위해

아빠가 카톡을 공개하고 통장내역을 공개해야 하는 사회가 어디 있는가.

그러나 유민 아빠는 상처받은 개인사를 갖고 있거나

경제적으로 궁핍하여 아비 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함을 자책하며 살아가는

이 땅의 많은 아버지들 가운데 한 사람일 뿐이다.

사랑하는 자식을 잃은 슬픔과 분노 앞에서는

이성을 가누지 못하게 되어있는 대부분의 사람들 가운데 한 명일 뿐이다.

김영오씨의 금속노조 조합원 신분, 이혼 경력을 들추며

자식의 죽음을 슬퍼할 자격조차 없는 것처럼 몰고간 행태의 바탕에는

결국 가진 것 없이 살아가는 사회적 약자들을 멸시하는 사고가 자리하고 있다.

“이혼하고 힘들게 살다 보니 보고 싶어도 자주 못 보고,

사주고 싶어도 많이 사주지 못했던 것에

억장이 무너지기 때문에 목숨을 바쳐 싸운다”는

그의 말은 이미 모든 것을 설명해주고 있다.

그럼에도 유민 아빠를 향한 인격 살인은 계속되었다.

대통령이 보여준 모습도 본질에서는 전혀 다르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죽음을 향해 다가가고 있던 유민 아빠를 끝내 외면했다.

자신의 밑에서 일하는 비서관조차도 보내지 않았다.

바빠서 유족들을 만나지 못한다던 대통령은 광화문광장을 피해

그대신 멀리 자갈치 시장을 다녀왔다.

비난보다 더 무서운 외면이었고 무시였다.

정권에게 유가족들은 더 이상 손잡아줄 대상이 아니라

이제 상종해줘서는 안될 존재가 되어버린 것이다.

참사의 기억이 아직도 그대로인 4개월 반만에 정권은 이렇게 급변침 해버렸다.

자식을 잃은 부모들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그 부모들이 인격적 살인 앞에서 고통받아야 했다.

죽어간 아이들의 부모를 향해 가만히 있으라며

사찰을 하고 모략을 하고 조롱을 했다.

세월호 참사가 있은 직후 우리는 이제야말로 물질우선의 사회를 넘어

인간존중의 사회로 가야 함을 말했다.

그러나 유민 아빠의 목숨을 건 단식에 대한

조롱이 버젓이 활개칠 수 있는 이 사회의 모습은,

세월호 이전과 이후 우리에게 달라진 것은 아무 것도 없음을 말해주고 있다.

자식이 죽었기에 슬퍼했고 분노했고,

그러했기에 목숨을 걸었던 단식이 조롱받는,

이 곳은 분명 야만사회이다.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한다.

그런데 정작 세월호를 처음부터 끝까지 정치적으로 다루고 있는 것은 정작 누구인가.

대체 그 죄를 어떻게 갚을 것인가.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눈물이 왈칵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의족에 이은 의수에 발전...대단해요 IMAGE 화장실이그리워 1098 08-31
(감동주의) 엄마가 싼 도시락처럼 싸가는법 IMAGE 호호라라 1112 08-30
어느 여배우의 슬픈 사랑이야기 (배우 故... IMAGE 복숭아나무 위에 올라간 여우 한마리 738 08-30
(혈압주의) 8월 29일자 경향신문, 한... IMAGE 호♡ 1185 08-30
교통사고로 부상을 입은 아기고양이 차차.. IMAGE 치킨너겟뜨 777 08-29
아들아 포기하면 안돼 IMAGE 에델바이스 1013 08-29
길거리에서 담배피면 안되는 이유.jpg IMAGE 어이쿠호룰루얏호 763 08-29
눈물 흘리는 단원고 탁구부 학생들..안타깝네요 IMAGE 매드 포 갈릭 648 08-29
인간은 얼마나 단식이 가능할까요? IMAGE 얄루얄리 886 08-29
점점 늘어가고 있는 대한민국 고독사.jpg IMAGE 개뚱뚱해미친 839 08-29
곧 학교가을소풍시즌이네요.... IMAGE 김치찌개먹고시퍼 638 08-29
역사에 남을 대한민국 우리나라 최악의 오보 IMAGE 달이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638 08-29
감동적인 지식인 답변...과거로 돌아가는법. IMAGE 김치찌개먹고시퍼 1119 08-29
유민아빠 허위사실에 대한 변호사분 글입니다. 윤조에센스 801 08-29
주인의식 강한 강아지... IMAGE 아이스티ㅋ 755 08-29
눈물 나는 문자.. IMAGE 부글부글 875 08-29
정말 감동적인 사진 한장이에요 ^^ IMAGE 하라세카 715 08-28
전쟁의 슬픔.. 전쟁속에서 비스켓팔던소년... IMAGE 잇츠미워리 1209 08-28
아이스버킷챌린지 1억기부!!!!!!!뚜둥 [1] IMAGE 리코타띠드샐러드 800 08-28
대학생현실 뫼비우스의 띠 ㅋ IMAGE 칠레칠레 2240 08-28
신인배우 엄마의 리뷰..감동주의 ㅠ^ㅠ IMAGE ---워--어--후!-- 781 08-28
철인3종경기에 출전한 8살소년 IMAGE 나이스빠레 953 08-28
모태쏠로의 슬픈 연말.... IMAGE 너의의미 949 08-28
정말 슬픈 버스기사 아저씨.. IMAGE 말할수없음요 890 08-28
8월 27일자 경향신문, 한겨레 만평 모... IMAGE 고기반찬이나는조아~ 717 08-27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