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사는 이야기

  • 사는 이야기 베스트
  • 오늘의 테마

죽음 직전의 결혼서약

사는이야기 > 세상에 이런일이 칠성아사랑해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1489 주소복사

2014-08-27 20:14  |  157.***.235.***

 

 

영국 울버햄튼 지역 일간지 익스프레스앤스타는 말기 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부인 자넷 존스(79)와 남편 게딘 존스(85)의 슬프지만 아름다운 결혼서약 소식을 27(현지시각) 소개했다.

 

 


지난 26(현지시각), 영국 울버햄튼 콤트 호스피스 병동 한 쪽에 사람들이 모여 있다. 조금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한 노부부의 모습이 보인다. 아무래도 사람들이 모인 까닭은 조금 있으면 시작될 노부부만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서 인 것 같다.

 


                               

병원 침대위에 누워있던 부인 자넷은 남편 게딘이 다가오자 힘겹게 몸을 일으킨다. 고통이 느껴지는 듯, 자넷의 얼굴이 다소 불편해보이지만 남편을 바라보는 그녀의 눈빛은 사랑이 듬뿍 담겨있다. 남편은 아내의 몸 옆에 함께 기울인 채 종이 한 장을 꺼내 읽기 시작한다. 내용은 서로의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는 결혼서약문이다.

 


당일은 자넷과 게딘 부부가 결혼식을 올린 1954 6 26일에서 정확히 60주년이 된 날이었다. 현재 말기 암으로 시한부 생을 살고 있는 자넷은 더 늦기 전에 남편과 다시 한 번 사랑을 확인하고자 60주년 결혼기념식을 병동에서 치르기로 마음먹었고 병동 사람들과 친지들이 참석해 노부부의 아름다운 모습을 축복해줬다.

 

 


자넷과 게딘 부부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서로에 대한 느낌이 범상치 않았다. 댄스파티에서 처음 만난 둘 중 먼저 반한 것은 부인 자넷이었는데 그녀는 게딘에게 추파를 던졌던 다른 여성의 얼굴에 커스터드 파이를 던지며 "내 남자한테서 떠나"라고 일갈했던 터프한 과거가 있었다.

 


이후 60년 간 자넷과 게딘은 서로를 아끼며 잉꼬부부로 오랫동안 살아왔다. 불행히도 말기 암을 앓게 된 자넷에게 주어진 시간은 한정되어 있지만 다시 결혼서약서를 읽으며 두 부부의 사랑은 한층 더 깊어질 수 있었다.



자넷은 "나는 남편이 없는 인생을 상상할 수 없었다. 그만큼 서로를 아끼고 사랑했다" "이제 내가 떠나면 게딘이 무척 상심하고 그리워할 것이라는 점을 안다. 하지만 머지 않아 우리는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며 미소 지었다.

 


한편, 자넷은 그녀의 조카인 랄프에게 본인의 유골을 남편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보관한 뒤, 후에 두 유골을 함께 바닷가에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녀는 "아무도 우리 둘 사이를 갈라놓을 수 없고 영원히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출처: 서울 신문)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세상에 이런일이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에볼라 환자 지맵 투여 [2] IMAGE 소나무송이 3857 08-27
사망한 윤일병 매형 친구가 쓴글 판단은내가해 1226 08-27
여학생 등에 그려진 엄청난 문신...에효.. IMAGE 명수네떡볶이 862 08-27
국제적망신! 만수르인스타그램에 댓글단 한국인들 IMAGE 웅예웅예 938 08-27
여성부가 알려주는 전국 성매매집결지 ㅡㅡ IMAGE 곧밤이온다 1887 08-27
대형마트 묶음상품 소비자 우롱인가? IMAGE 퍼스트엔절 741 08-27
맹수들 사자와 교감하는 남자 IMAGE 임걱정 2089 08-27
기부천사 김장훈씨 IMAGE 루피쵸파 770 08-27
부산에 비가 많이 왔다고 해서 걱정이네요ㅜㅜ IMAGE 롱이롱이 1061 08-26
우체통 안 쓰레기....사람들의 엽기행각 IMAGE 열무 비빔면. 1074 08-26
네이버 번역기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 IMAGE (관음한다) 845 08-26
경기도 광주 부녀자 강간범 수배중 ㅡㅡ IMAGE 어두운밤인것같아 1253 08-26
고양이 키우기 조심!!! [1] haeng4343 928 08-26
중부대 경찰행정학과 수준....음.... IMAGE 언어의 정원 1384 08-26
스타벅스 동양인비하에 성희롱까지 ㅡㅡ IMAGE EXO94 967 08-26
왕 수박ㅋㅋㅋㅋㅋ헐 [1] IMAGE 아쿠아33 1117 08-26
3살 자폐증 아이가 그린 그림 2쌍쌍바 1476 08-26
3살 자폐증 소녀가 그린 그림 2쌍쌍바 1711 08-26
지난주 서프라이즈 허풍 甲 IMAGE 아프로아프로 861 08-25
[빡침주의] 지하철에서 성추행하는 아저씨... IMAGE 모닝변비잼 1262 08-25
우크라이나 독립기념일 IMAGE 은하철도구부려 1022 08-25
민주콩고 에볼라 IMAGE 글래머에디터 843 08-25
캘리포니아 6.0 지진 IMAGE 채원맘 791 08-25
시리아 납치 미국인 기자 IMAGE 작은꼬양ol 854 08-25
아이스버킷 챌린지 창시자 사망! IMAGE 라이플 1166 08-25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