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생활의지혜

  • 생활의지혜 베스트
  • 오늘의 테마

불취불귀(不醉不歸) [1]

생활의지혜 > 이별 더 슬퍼하기 ♧세잎크로바♣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1693 주소복사

2014-06-20 23:56  |  124.***.138.***

 

어느 해 봄그늘 술자리였던가
그때 햇살이 쏟아졌던가
와르르 무너지며 햇살 아래 헝클어져 있었던가 아닌가
다만 마음을 놓아보낸 기억은 없다

 

마음들끼리는 서로 마주보았던가 아니었는가
팔 없이 안을 수 있는 것이 있어
너를 안았던가
너는 경계없는 봄그늘이었는가

 

마음은 길을 잃고
저 혼자
몽생취사하길 바랐으나
가는 것이 문제였던가, 그래서
갔던 길마저 헝클어뜨리며 왔는가 마음아

 

나 마음을 보내지 않았다
더는 취하지 않아
갈 수도 올 수도 없는 길이
날 묶어
더 이상 안녕하기를 원하지도 않았으나
더 이상 안녕하지도 않았다

 

봄그늘 아래 얼굴을 묻고
나 울었던가
울기를 그만두고 다시 걸었던가
나 마음을 놓아보낸 기억만 없다


 

<불취불귀(不醉不歸)-허수경>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1건)

등록
  • 짜이찌엔  2014-06-20 23:59 | 122.***.232.***

    추천 0

    슬프네요..

1

이별 더 슬퍼하기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이 다시 내게 말을 거네 [1] ♧세잎크로바♣ 1400 06-20
그대들은 아름다운 시절에 살기를 [1] ♧세잎크로바♣ 1750 06-20
음력 - 심보선 [1] IMAGE 사람이좋다 1697 06-20
마르고 파란 - 김이강 [1] 사람이좋다 1823 06-20
안녕, 이제 우리 헤어져 [1] 바닷물 1525 06-20
흔적들... [1] 바닷물 1724 06-20
잠수함 - 최금진 [1] 사람이좋다 1866 06-20
슬픈이별 부끄부끄 711 06-18
남자는모른다 [1] 부끄부끄 740 06-18
있는 그대로의모습 부끄부끄 666 06-18
지쳤다 [1] 부끄부끄 1041 06-18
그대가 내 곁에 있다면 부끄부끄 860 06-18
이제 사랑은 없다. 내사랑은 죽었다. 촛불79 381 06-17
당신 때문에 난 늘 아픕니다. / 김정환 IMAGE 드루와~~ 433 06-17
내가먼저 ♡살앙해 394 06-17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