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CCUP 멈출 수 없는 그녀들의 딸꾹질, 히컵

생활의지혜

  • 생활의지혜 베스트
  • 오늘의 테마

그렇게 아무것도 모를때가 있다.

생활의지혜 > 이별 더 슬퍼하기 돌돌이말개 신고하기

추천 0 조회 754 주소복사

2014-08-03 23:53  |  168.***.15.***

 

 

갑자기 아무것도 모를때가 있다.

 

문득 떠올라 펼쳐본 추억 위 귀퉁이도,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사랑도,

반복적으로 찾아오는 그리움도,

내 주변의 소중한 인간관계도,

 

하물며

 

가장 잘 알고있다고 믿어왔던 나 자신조차,

이유없는 우울함을 끌어와

갑자기 아무말 없이 슬퍼질때가 있다.

 

적당히 나 자신을 위로하다가도,

오히려 깊숙한 슬픔으로 다그칠때가 있다.

 

갑자기 아무것도 모를때가 있다.

그래서 갑자기 슬퍼질때가 있다.

내가 어디에 있고,

어디를 향하고 무엇을 위해 살아가야 하는지,

정말 아무것도 모를때가 있다.

 

그렇게,

아무것도 모를때가 있다.

추천 0

목록 윗글 아랫글

가입신청
   
   
   


덧글 (0건)

등록

이별 더 슬퍼하기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을 모르겠습니다. 가나다라abcd 907 08-03
백번을 미안하다고 하더라도 용서될수 있을까? IMAGE 사탕줘 하나만 949 08-02
그리움, 부메랑 되어 ....... IMAGE 아니쥬베베베베 787 08-02
봄날이 가고 여름이 오듯. 아으메으리카으노 1205 08-02
나팔꽃의 꽃말이 그리움인걸 아시나요? 섬원콜더 1013 08-01
내일 다가올 바람은 오늘만큼 차갑지는 않... 맨소래담 679 08-01
이별후에 나는.... 훙쳇칫 748 07-31
첫사랑은 있어도 마지막 사랑은 없는것같아. 자몽솜사탕!! 663 07-31
아무리 울어봐도 억울함뿐이다. 곰도리푸리리 802 07-30
여자가 등을 돌린다는건... 정수리똥내 766 07-30
잘가라는 말 하나로.... 시크한GIRL 918 07-30
지워지지 않을 흉터... IMAGE 치이---즈으 743 07-29
모든 인간의 공통된 슬픈이야기 IMAGE 끄쩍거려 754 07-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IMAGE 어린이핑구 1073 07-27
지금 사랑하지 않는자, 모두 유죄. IMAGE 비웃지마요 752 07-26
그대 사랑만 하여 주십시오 손도미인 642 07-24
잠시 머물렀던 기억들 코트입자 747 07-24
이별의 길목 IMAGE 엄ㅋㅏ찬스 1191 07-23
이별의 기간을 오래 갖지 않도록 합니다. 그만조아행 747 07-23
뜨거운 눈물 IMAGE 찌낀요정 955 07-22
놓아준다는 건... 인피닛사랑해 590 07-22
그리움이다. 멀리멀리 679 07-20
사랑을 한다는건 발자국이 찍히는거래 IMAGE 누누이드 671 07-19
실컷 울어 타디스블루 725 07-18
사람은 없어봐야 그 빈자리를 안다. 성공한여자 916 07-18

맨위로

신고하기

HICCUP

신고내용 입력
게시물 URL
첨부파일
신고자 ()
유형
내용
확인 취소






히컵포토